시조문학
메인 페이지로 가기 메인 페이지로 가기 ☆최근 게시물

계간 시조문학

 

기획특집

시인탐방

시조논단

작품세계

계간 시조평

지난호 보기

원고모집 & 일반투고

출판 안내


  시조문학 지난호 보기
2017년 봄호

고객 센터

리태극 박사_ 클릭하세요

 

  김영환의 작품세계
  글쓴이 : 운영자 날짜 : 10-10-14 16:58     조회 : 1114    

[김영환 시인의 작품세계]

              1. 산가



                  창밖에
                  남새밭은
                  오이순이 돋아나고

                  푸른 산
                  머리위로
                  흰 구름 넘나든다

                  민박촌
                  오월의 아침
                  홰를 치는 닭 울음.














                2. 고향길



                  <냇가>

                  우거진 풀섶 틈에 옛일이 솟아나고
                  야위어진 시냇물은 이끼만 무성하다
                ‘꾸르륵’ 삼동을 익히는 소리 놀던 고기 숨었지!

                  <들판>

                  산자락 들판형국 변함이 없으련만
                  개구리 노래 실려 두렁논 고인물이
                  때 따라 각박한 농촌 비닐바다 번쩍인다.

                  <인정>

                  농사철 새참 걱정 우물가 주름지고
                  섶 울로 넘나들며 오가던 이야기들
                  질그릇 울 섶 넘던 정 구름 따라 떠났다.

                  <귀로>

                  흐르는 세월 속에 정 지닌 사람가고
                  인간사 그러려니 끄덕이며 돌아설 제
                  상추짐 가득 찬 버스 아낙들만 그때 같네.






                3.밤빗소리


                  오소서 나리소서 머나먼 천애수여!
                  오실 길 구겨질라 바람 한 점 없으신가
                  이 한밤 주룩주룩 읊고 시원히도 헹구시네.


                  불볕에 시달리다 목메인 이 땅인데
                  나직이 노날처럼 밀물져 오는 비가
                  어둠에 겨워 넘는 밤 풀벌레도 울음 멎나.


                  이어서 들려온다 소쇄한 그 빗소리
                  훻훨 벗어놓고 소리치며 덩실 출가
                  가로등 빗질하는 단비 나뭇잎도 금빛이네.

                  아, 이 밤 씻는 소리 가을이 오는 소리
                  겨울 ․ 봄 ․ 여름 ․ 가을 돌고 도는 연자맨가
                  천혜여! 이 땅을 사는 무리 길이길이 누려야지.



                          * 천애수(天涯水): 하늘가의 물
                          * 소쇄(瀟灑): 기운이 맑고 깨끗한









                4.난 꽃
                          -중투화



                  비단결 파노란 잎
                  햇물은 일렁이고

                  솟아난 곧은 줄기
                  외론 섬 등대런가

                  매무새
                  가다듬고 선
                  어진 이의 넋이여!



                  허구한 아픔 딛고
                  그 먼 길 돌아 와서

                  시름진 자욱 자욱
                  발아래 묻어 둔 채
 
                  우러러
                  설운 가락 익혀
                  꽃 한 송이 피웠나.


   




                5. 추모 2
                          -형님을 그리며


                  어버이 혈육 나눠 이승을 앞서 오셔     
                  집안의 경사이요 이웃들도 축복시니
                  천성이 영특한 인정 어느 누가 아니 일러.


                  학교 길 넘을 적에 내 책보 대신 메고
                  추울 땐 어를세라 다스운 손 내 귀 만져
                  씨름은 짐짓 져 주시던 우리 형님 어진 마음.


                  등잔 불 밝힌 새벽 눈보라로 옷을 삼고
                  멍멍이 퀑퀑 짖어야 힘겨운 가방 내려놨네
                  새벽잠 설치던 세월 통학열차 오 년간.

 
                  남다른 인정 때문에 인정으로 가시다니
                  고운 길 버리시고 저승길도 대신 갔네
                  남 위해 살신성인한 길 극락왕생 하소서.


                  인간사 사별이란 뜨고 지는 해이련만
                  이승에 지은 인연 그리도 짧으셨나
                  못 이룬 임의 큰 뜻을 이 몸이나 이루련만.







                6. 그 대


                  나 그대
                  없으시면
                  저 황야를 어찌 건너


                  나 그대
                  있으시니
                  이 고운 밤을 넘지


                  아, 임아
                  언제까지라도
                  함께 넘고 건너시리.



                7. 길 1



                  길 가네
                  길을 가네
                  밤낮으로 길을 가네


                  길 걷네
                  길을 걷네
                  한발 두발 길을 걸어


                  그 누가
                  일러 준 길인가
                  너도나도 가는 길.






                8. 봄은 오는데



                  봄소식 알려 주는
                  햇살 따라 나섰더니

                  산수유 버들가지
                  봄을 물고 서성댄다

                  살처럼
                  아끼던 농토
                  수런대는 갈대만.



                  고요도 적막한 산골
                  나비 한 쌍 날아들고

                  돌돌돌 개울가엔
                  흰 구름 잠겨있네

                  저자 길
                  떠난 사람아
                  저문 날에 오려나.









                9. 열 매



                  겨울 삼동
                  품은 뜻이
                  새봄 타고 돋아나서


                  꽃피고
                  열음할 때
                  번개천둥 불볕 속을


                  알알이
                  우주의 분신
                  햇살 고운 목숨 하나.
















                10.굴참나무



                  갑옷같이
                  굳은 몸매
                  화살처럼 곧은 의지


                  사나운
                  산비탈도
                  척박한 토양에도


                  의연히
                  올곧게 살며
                  하늘길로 가는데.
















                11. 어머님 생각



                  달래장 보글보글
                  애호박 파전부침

                  어머님 스친 손길
                  어느 아니 그리운가

                  잔주름
                  켜켜이 안고
                  떠나시던 새벽길.



                  밟으신 자욱자욱
                  아스라이 아파오네

                  여름 밤 한낮인 양
                  모시도 삼으시고

                  이제는
                  어룽진 추억
                  굽이치는 회한만.








                    12. 이제는 당신과 내 땅
                          -아내의 갑년에



                  우리의 첫 만남이 늦가을 우물간데
                  둥근 박 우물에 띄우고 돌아서던 댕기머리
                  그 날에 찾은 연분을 맺어 사십 계단 예순 마루.


                  여리게 타고난 몸 맑은 살림 이어받아
                  가파른 길 오내리며 편한 마음 몇 날일까
                  외동이 부산한 남편 그 시중 다 들자니...


                  노부모 봉양하랴 오남매 가르치랴
                  미음식 육 년 공양 밤 마중 십년세월
                  맘 놓고 단장 한 번 못한 몸 그래 더욱 고와라.


                  천성이 슬기롭고 도량도 넉넉해서
                  동기간 정을 두고 어려움도 고이 삭여
                  세정에 어두운 살림 한 결같이 세웠네.


                  혜식은 나를 만나 마음고생 그 얼마요
                  꽃다운 젊은 시절 내가 진 빚 너무 크다
                  아내 춘 팔푼이 되어도 내 지은 빚 갚으리.

                  한세상 가는 길목 이 일 저 일 겪었더니
                  오남매 울안에서 아기들 재롱 보며
                  이제는 당신과 내 땅 훨훨 추며 갑시다.


                13.옛집에서



                  천 년을 지킨 정자
                  세월 겨워 떠나가고

                  앵두꽃 피던 초가
                  서녘 바람 쓸고 갔네

                  다 가도
                  남는 이 있어
                  텃논 가득 고인 물.



                  낭랑턴 글소리는
                  허공에 맴을 돌고

                  고요한 저녁연기
                  어느 한곳 볼 수 없네

                  신도비
                  솔바람 잣고
                  굽어보는 세간사.








                14. 후회유정



                  잊고 산 회한들이 줄줄이 돋아나네
                  오마잖는 전화 앞에 헛기침 서성대고
                  조촐한 아침상머리 고운 꽃이 그립다.


                  속절없이 굽은 등에 저녁노을 곱게 들고
                  그 흔한 꽃 한 송이 우둔이 대신해도
                  상머리 앉아준 기쁨에 어쩔 줄을 모르나.


                  물줄기 흘러가고 되오를 줄 모르듯이
                  은혜의 내림굿은 흘러만 간다더냐
                  오늘도 헛발을 딛고 살아가는 미욱함.





                15. 노숙목(路宿木)



                맨살로 바위 안고 늘 여기 서 있는데

                비 오거나, 눈 오거나, 번개 치거나, 바람 불거나, 구름끼거나, 햇살 들거나,
                힘센 놈이 잡거나, 찢거나, 꺾거나, 밟거나, 산산이 으깨거나 말거나

                돌 틈에 시린 발 담고 그냥 살다 갑니다.








                    16. 염 원
                    -호국용사 추모비


 
                    두리봉 영기 타고 우뚝 솟은 추모비여!
                    의로운 이 사실을 알알이 담고 서서
                    이 고장 청사에 남아 길이길이 빛나리.


                    후세의 사람들이여, 귀감으로 삼으시라
                    그리고 오래도록 전승해야 할 것이
                    다시는, 다시는 동족상잔의 뼈아픈 비극 없게 하라.


                    화해는 관용과 포용 한 핏줄 이어지고
                    너와 내 더불어 한 가슴이 되어서
                    충의로 연연한 이 고장 지켜가야 하느니.





                17. 계백장군 묘소 참배



                  노송 숲 넓은 잔디 충의 더욱 푸르르고
                  오천 군사 복병인 양 탑정호 번뜩인다
                  승패를 초연한 기상 길이 빛날 백제 영웅.



                  먼 산 아스라이 오만 군대 진을 친 듯
                  구국의 깊은 시름 투혼으로 승화셨다
                  흥망은 역사의 수레 굽이도는 백마강.



                  장군의 아량 앞에 석방된 화랑 관창
                  세세로 길이 전할 영웅의 덕성이다
                  추모객 찾아든 행렬 황산벌에 백의민족.





                18. 국립 대전현충원



                  갑하산 고운 자락 고요에 잠긴 초원
                  향연이 서린 언덕 호국 영령 잠드셨네
                  삼천리 지축을 딛고 우뚝 솟은 현충탑.


                  구슬픈 독경 소리 인정은 울어쌓고
                  산울림 조총 소리 가신님의 웅지런가
                  진혼의 나팔 소리에 하늘땅도 서러워라.
 

                  청산은 울을 짓고 푸르른 조국하늘
                  낮에는 산새 소리 밤에는 달빛 고여
                  충의는 돌비로 서서 누리시는 영원이여!


                  꽃다운 젊은 날에 불타는 횃불 되고
                  못 다한 애국충정 성지를 이루셨네
                  드높은 그 날의 함성 맴을 도는 현충원.




                19.대청호(大淸湖)



                  가파른 구룡산을 허위단심 올라서니
                  천 년 고찰 현암사가 구름결 감고 있다
                  강심도 되돌리는 지혜 솟아오른 대청호.


                  소낙비 건너가니 씻은 듯 개인하늘
                  작열하는 햇살 불러 은빛 물결 반짝이고
                  산 산에 검푸른 호수 승천하는 흰 구름.


                  뱃길로 이 백리를 휘돌아 고였나니
                  청정수 십오억 톤 비단강에 몸을 푸네
                  뭇 생명 젖줄이 되어 맑고 맑게 흘러라.






                  20. -총성 없는 문화전쟁



 영어 문맹 많은 일본 경제대국 손꼽는데

 관청이 앞장서서 우리네 하는 꼴이,
 울산 포유 ․ 잇츠 대전 ․ 하이 서울 ․ 킬러풀 대구 ․ 플라이 인천 ․ 다이내믹 부산 ․ 유어파트너 광주 ․ 프라이드 경북 ․ 블루시티 거제시 ․ 허트오브 코리아 충남 이요,
 특목고는 에데 쓰고 원어민들 불러들여 뒤죽박죽 하는 꼴이,
 허부 ․ 버블세분 ․ 티에푸팀 ․ 클러스터 ‧ 원스톱 서비스 ․ 팀 장 ․ 유 119 ․ 치안 센터 ‧ 동 주민 센터 ․ 글러벌 시대 ․ 혁신 컨설팅 ․ 119 안전 센터...라

  손 놓은 한국의 어문정책 문화전쟁을 어찌 할고.




           
 [약력소개]
 아호는 호산(湖山)이요, 이름은 김영환(金永晥)이다.
1935 년 충남 계룡시에서 출생하여
1956 년 대학수업을 중단하고 생업에 종사하다.
1993 년 월하 리태극 박사님 사사로‘시조문학’에서‘고향길’‘밤빗소리’
      ‘난꽃’으로 천료를 받고, 문단에 오르다.
1995년 5월 20일  첫 시조집‘고향길’출판.
1995년 6월 1일  교육행정직 공무원으로 30여 년을 봉직하다가 의원사직하고 어줍은 창작수업에 들다. 재직 중 문교부장관  등 수차의 공로표창, 국무총리의 모범공무원 표창, 대한민국  근정포장을  받음.
1999년  7월 24일  시론‘현대시조가 가야 할 길’발표.
2002년 6월 5일 작품‘염원’의 시가, 호국용사추모비 건립에 채택되어, 계룡시 수변공원에 대형의 오석비로 조각 되다.
2002년 9월17일  둘째 시조집‘가을나그네’ 출판.
2003년 9월 8일  셋째 시조집(설화집)‘두마별곡’출판.
2004년 5월25일  시론 ‘시조복원운동’ 발표.
2005년 3월 1일  작품‘계백장군 묘소 참배’의 시가, 장군묘소 성역화사업의 일환으로 조각 되어, 참배객들의 통행로에 설치되다.
2005년 5월14일  작품‘대청호’와‘식장산’의 두 시가, 한국작곡가협회 강창식 교수에 의해 작곡되어 발표되다.
2006년 8월15일  ‘시조 창작이론 소고’탈고.
2007년 9월15일  넷째 시조집(설화집)‘대전별곡’출판.
2007년12월 7일  제19회 대전문학상 수상.
2008년 6 월 30일  ‘소 시조집 ’및 ‘ 현대시조 100년에 즈음한 나의 고백 ’발표.
2009년 3월 24 일    작곡된‘대청호’의 시가  대전 쏠라이트 앙상불 제10회 연주회 때, 대전예술의전당에서 연주되니, 작사자 및 작곡가가  함께 초청되어 관중으로부터 환대를 받다.
2009년10월 현재.  한국문인협회 ․ 한국시조시인협회 ․ 시조문학문우회 ․
                  가람문학회,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시인의 작품세계, 다시 읽고 싶은 시조
Total 13 [ 날짜순 / 조회순 ]

13 연(蓮)바람           09-19 운영자
다시 읽고 싶은 시조 - 정순량 연蓮과 바람 정 완 영 옛날 우리 마을에서는 동구 밖에 연蓮밭 두고 너울너울 푸른 연잎을 바람결에 실어 두고 마치 그 눈부신 자손들 노니는 듯 지켜봤었다. 연蓮밭에 연잎이 실리면 연蓮이 들어왔다 하고 연蓮밭에 연蓮이 삭으면 연蓮이 떠나갔다 하며 세월도 인심의 영측盈仄도 연蓮밭으로 점쳤었다. 더러는 채반만하고 더러는 멍석만한 직지사 인경소리가 바람타고 날아와서 연蓮…

12 윤회輪廻 (정 재 열)           03-13 운영자
한휘준 ·아호: 설봉雪峰 ·시조문학 작가상, 시세계 작가상, 달가람문학상 ·시조문학 문우회 회원, 월하시조문학 동인, 인사동시인들 동인 ·중앙대 예술대학원 詩마루동인, 서정시마을 *淸士村시사랑 동인 ·한국시조시인협회 /도봉문인협회 ·창작시집 「사랑 그 아름다운 말」 윤회輪廻 정 재 열 허공에 턱을 괴고 한 생을 돌아본다 봄 햇살 가을 서리 하나같이 보시였네 이제는 내어줄 차례 소신…

11 이태극-산딸기           02-21 운영자
이근구 ·월간 모던포엠, 강원시조시인협회 고문 ·사)시조사랑시인협회 부이사장, 사)시조문학진흥회 자문위원 ·강원문인협회, 시조문학문우회 이사 ·시조집 「들꽃 동행」외 다수 ·수상 [한국시조문학상] 외 다수 산딸기 이 태 극 골짝 바위 서리에 빨가장이 여문 딸기 까마귀 먹게 두고 산이 좋아 사는 것을 아이들 종종쳐 뛰며 숲을 헤쳐 덤비네. 삼동을 견뎌 넘고 삼춘을 숨어살아 뙤약볕 이 …

10 성불사의 밤           02-21 운영자
정재호 ·동아일보 신춘문예당선(1962) ·시조집 「제3악장」, 「바람 속에 피는 꽃」 ·시집 「모과」, 「마당」, 「천치가 부르는 노래」 성불사의 밤 이은상 성불사 깊은 밤에 그윽한 풍경소리 주승은 잠이 들고 객이 홀로 듣는구나 저손아 마저 잠들어 혼자 울게 하여라 댕그렁 울릴 제면 더 울릴까 맘 졸이고 끊일 젠 또 들릴까 소리나기 기다려서 새도록 풍경소리 데리고 잠 못 이뤄 하노라 …

9 고향보다 더 먼 고향           02-20 운영자
고향보다 더 먼 고향 정 완 영 고향을 찾아가니 고향은 거기 없고 고향에서 돌아오니 고향은 거기 있고 흑염소 울음소리만 내가 몰고 왔네요 고향을 떠나 온지 반백년이 지났다. 마을 앞 신작로는 아스팔트 옷 을 입고 으스대며 내달리고 손잡고 줄을 섰던 초막들은 소식조차 끊어 진지 오래다. 마을을 지키고 있는 사람들은 모두 낯선 이 뿐이고 코흘 리개 친구들은 어디에 숨었는지 눈 씻고 찾아봐도 찾을 …

8 이은상-고향생각---이근구 (국시조사랑시인…           09-24 운영자
다시 읽고 싶은 시조 - 이근구 고향 생각 이 은 상 어제 온 고깃배가 고향으로 간다하기 소식을 전차하고 갯가로 나갔더니 그 배는 멀리 떠나고 물만 출렁 거리오. 고개를 수그리니 모래 씻는 물결이요 배 뜬 곳 바라보니 구름만 뭉기뭉기 때 묻은 소매를 보니 고향 더욱 그립소. *1932에 수록 우리가 오래 전부터 흔히 쓰는 말로 ‘예술은 길고 인생은 짧다’란 말이 있다. 다시 읽고 싶은 시조로 돌…

7 봄, 새벼리/김정희--최오균           06-12 운영자
다시 읽고 싶은 시조 - 최오균 봄, 새벼리* 김 정 희 그 약속 잊지 않고 돌아온 화공들이 채색을 하느라고 붓놀림이 바쁘다 밤사이 그린 수채화 꽃대궐이 열두 채. 그 약속 지키느라 돌아온 악사들도 이 쪽 저 쪽 숲에서 고운 목청 견준다 냉천사 능수 벚꽃도 들썩이는 어깨춤. *새벼리 : 진주 8경중의 하나인 산의 이름. 지난 3월 마지막 토요일, 나는 전주시 교동에 위치한 고하문학관을 …

6 김영환의 작품세계           10-14 운영자
[김영환 시인의 작품세계] 1. 산가 창밖에 남새밭은 오이순이 돋아나고 푸른 산 머리위로 흰 구름 넘나든다 민박촌 오월의 아침 홰를 치는 닭 울음. 2. 고향길 …

5 최지형 시인의 작품세계           10-14 운영자
어젯밤 비가 와서 무슨 말을 했기에 오늘 아침 꽃들이 쓰러져서 울까요 -최지형 시인의 작품세계- 정경은(문학박사) 한 시인이 있다. 그녀는 현재 살고 있는 집에서 오랫동안 머물렀으며 그곳을 사랑한다. 그녀는 산을 좋아하여 자주 오르며, 산에서 들리는 소리와 풀들의 수다에 귀를 기울인다. 길가에 핀 꽃이나 정원에 핀 꽃들과도 눈을 맞춘다. 산사에서 흘러나오는 승려들의 음성에도 귀를 열어둔다. 또한 추수 때와 저무는…

4 최언진           10-14 운영자
***길 최언진 길이 없다 울며불며 머리 싸맨 친구에게한 마디 못 건네고 등만 쓸고 돌아오다입속에물고 있던 말허공에다 쏱는다 어디를 내딛어도 그건 바로 길이여슬픔도 길이 되고 오기도 길이 되고길이란묘한 거여서온 세상이 길이여    ***촌부일기 벌레라고 잡초라고 악물고 제거하며 내 맘에 드는 곡식 가려가며 심었어. 서로들 영역 다툼에 피터지게 싸웠지. 편애…

3 단련된 감성과 질박한 수사[고두석 시인의 …           10-14 운영자
단련된 감성과 질박한 수사 ―고 두석 시인의 작품세계― 김 병 희 (문학박사) 1. 바야흐로 모든 것이 무르익는 계절이다. 따스하기만 하던 햇살이 어느덧 뒷덜미에서 뜨겁게 이글거리고, 새로 첫 장을 넘긴 도톰하던 달력도 여러 장 뜯겨나간 마당에, 신록이 무르익어 풍성한 초록은 우리의 눈자위를 싱그럽게 만든다. 시인들이 작품을 구상하기에 가장 좋은 계절은 언제쯤일까. 여름이란 계절이 사방에서 우리를 가만두지 않고 …

2 세상의 중심을 세우는 남다른 기준-김명호…           06-06 운영자
세상의 중심을 세우는 남다른 기준 -김명호 시인의 작품세계- 정경은(문학박사) 김명호 시인의 시조를 읽고 있다. 시인들의 시를 읽으면서 시란 무엇일까 그리고 이 시인에게 시는 무엇일까 하는 생각을 하면서 읽는다. 저마다 생긴 모습이 다르듯이 시인들마다 시의 모습이 다르고 시인들에게 갖는 시의 의미가 다르기 때문이다. 김명호 시인에게 시란 세상을 향…

   김명호시인의 작품세계           10-14 운영자
새우젓 김명호 새우젓 풍겨드는 콧등 시린 살 냄새 젓 단지 머리 이고 종종걸음 시오리 일 년 내 보릿고개를 끌고 넘던 울 엄니. 샘통* 가을이 나간 자리 철새들 밀물인데 못다 푼 단 자리 셈이 지표를 뒤집어서 삼시(三時)를 잃은 나그네가 혼절을 넘나든다. 저 장관을 길러 오는 노상주차장을 보라 …

 
 

메인 페이지로 가기 맨 위로 가기


Copyright © 2008. 시조문학사 All rights reserved. Email postmaster@sijomunhak.kr
(우) 152-843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5동 107-7 미주프라자3동 505호 | Tel 02-862-9102 | Fax 02-865-9105